Please Enable JavaScript!
Mohon Aktifkan Javascript![ Enable JavaScript ]

코스트코가 애널리스트들이 예측한 목표 세일량을 겨우 넘어섰다.

코스트코는 이번 금요일에, 애널리스트들이 예측한 분기 판매량을 겨우 넘었다. 치열한 경쟁속에서 온라인 비즈니스의 성장량의 속도가 줄었고, 이번년도에 있어서 이번 분기는 가장 느린 속도의 상승량이다.



하루트래블

코스트코가 애널리스트들이 예측한 겨우 목표 세일량을 넘었다.

코스트코


경제관리담당을 하는 내부의견에 따른 레포팅에 따르면, 코스트코 리테일러의 수익은 3%정도 하락하였다. 회사의 수익은 0.35정도의 포인트로 4분기의 10.92프로의 가스 가격과 투자가격에 해당하는 수치로 하락했다.

코스트코는 현재 온라인비즈니스와 배달운영에 계속해서 집중하고 있고, 당일배송이나 2일배송등 인스타카트를 통한 채소배달등을 제공하고 있다.

사회인프라

"우리는 가격에 투자하고 있는 것이 아니라, 사회전반시설에 투자하고 있다"라고 경제 담당자 리차드가 애널리스트들과 통화에서 말했고, 더해서 리테일업자들은 두배로 아이티와 물류센터에 투자할 것이라고 했다.

이럼에도 불구하고, 비슷한 온라인 서비스를 제공하는 아마존 같은 업체들은 분기별 26.2 퍼센트가 올랐고, 회사는 이번년 가장 느린 성장을 달성했다.

현재 코스트코는 지난년 채소도매시장에 진출한 아마존과의 힘든 경쟁에 직면 해보인다. 코스트코는 앞으로 신용카드와 멤버쉽을 통한 감세로 좀 더 수익을 얻을 것이라고 했다.

돈


같은 가게의 매상으로는 7.2퍼센트가 올랐으며, 측정치인 6.4프로 보다 앞섰다. 순이익은 10억달러, 주당 순이익은 2.36달러 9월 2일인 4분기에 마무리 지었다.

코스트코


순매출은 5퍼센트가 오른 444억달러이고, 애널리스트가 예상한 주당 순이익 2.35달러 즉, 총 442억 달러를 초과했다. 장외거래에서는이번년 25%오를 주식이 2.9퍼센트 준 226.50달러로 마감하였다.

후기: 코스트코 주식을 사는 것은 무리일까? 아마존주식과 애플의 주식이 썌지는 것은 보이지만, 지금 들어가면 미국 금리 상승으로 인한, 거품이 꺼질 것으로 예상되나, 주식시장이 더 오를것으로 개인 추측한다.

하루트래블 / 모든 후기는 개인 후기입니다. 

외부기사를 직접 번역해서 올리는 작업을 합니다.

네이버,다음,구글등 검색해주세요. 1일 1글 공유해주세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