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Enable JavaScript!
Mohon Aktifkan Javascript![ Enable JavaScript ]

유로존 위기: '아무것도' 준비되지 않았다.

"유로존 이탈리아 금융위기에도 불구하고, 유로존은 새로운 위기에 대해서 아무 준비도 하지 않았다" 프랑스 재무부장관 르 파리시엥 말했다. 

유로 금융위원회는 2019년 이탈리아를 위한 어음발행을 유로존 규칙에 어긋난다 해서, 거부하였고, 이탈리아는 3주안에 다시 신청하거나, 징계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유럽에 아무 문제가 없는 것으로 보이고, 이탈리아가 알아서 잘 할것이라고 믿는다." "그러나, 진짜 우리는 새로운 금융위기를 맞을 것인가? 내 대답은 아니다. 유로존을 위한 투자를 좀 더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 인터뷰에서 말했다.



유로존 공식발에 따르면, 이탈리아는 브루쉘에 있었던, 이러한 회의에 계속 해서 지연되고, 무마시키려는 모습에 조금 냉담한 모습으로 보인다.

"이러한 종합은, 관리할 수 있지만, 정말 거대하다." 프랑스 재무장관이 말했다.

2018/10/28 - [시사/경제] - 연속 된 일본 '양적완화': 드디어 바꿀 것 인가?

2018/10/27 - [시사/경제] - 미국 금리 변화: 한국과 달리 미국은 어떤가?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