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Enable JavaScript!
Mohon Aktifkan Javascript![ Enable JavaScript ]

시진핑-트럼프 만남 실패시, 미국은 '보복 관세' 더 부여 할 것이다

"현재 미국은, 12월 초 시진핑과 트럼프 무역전쟁에 관한 정상회담이 실패할시, 중국에 대한 무역관세를 더 부과할 것으로 보인다" 블룸버그가 발표했다.

$257빌리언 달러에 따른 작년 무역 관세는, 아직 해결되지 않았는데, 60일 유예기간 이후, 이번 중국 설날에 좀 더 영향을 시작으로 아시아 연합에 좀 더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계속해서 증가하는 기업 비용과 주식 시장의 불안에도 불구하고, 트럼프는 무역전쟁을 더 할 수 있다는 기색을 비췄다. 주식은 무역전쟁에 대한 걱정으로 SP 주식 발 1.8% 감소한 수치로 마감하였다.



미국은 이미 $250 빌리언 달러에 따른 무역관세를 중국에 부과 했고, 저번 수입 $200 빌리언 달러에 따른, 추가 관세 $500 빌리언달러를 추가적으로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위협했다.

"우리는 현재 거친 분쟁 사이에 있다. 우리는 논쟁 중에 있다. 나는 부드러운 단어를 사용하는 것을 선호한다. 그러나 우리가 이길 것이다. 왜냐? 우리는 항상 이겨왔으니까!" 트럼프가 말했다.

백악관은 이러한 대답에 반응하지 않았다. 다른 옵션으로는, 다른 무역관세를 포함할 것으로 보이지만, 시진핑과 트럼프 만남이 취소 될 경우에 해당되는 것이다.

시진핑과 트럼프 정상회담은, 11월 30-12월 1일로 아직 미정이지만, 협상 중에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2018/10/30 - [시사/경제] - 중국 경기 후퇴: '환경 문제' 해결 안한다?

2018/10/29 - [시사/경제] - 유로존 위기: '아무것도' 준비되지 않았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