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Enable JavaScript!
Mohon Aktifkan Javascript![ Enable JavaScript ]

볼튼이 말하는 '미국에 대한 경제 협박'

미국 보안을 담당하고 있는 볼튼은, 국제적 빚은 사회에 대한 협박이라고 말했다. 워싱턴에서 개최한 이벤트에서 볼튼은 "보안에 대한 예산 삭감은 기대하지 않는다" 말했다.

이러한 비용들은 자동적 재량에 따라 책정될 수 있으며, 보안에 대한 요구가 있어야한다. 미국 정부 입장에서는, 계속 되고 있는 노령화로 인해서, 자금을 투입할 곳이 많은데, 긴 레이스가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재정 적자는 문제이다. 하지만, 곧 해결 되야할 것이다. 현재 재정삭감으로 인해서 보안에 문제가 있을 수 있다" 볼튼이 말했다. 트럼프 정권 1년차때, 완전고용률과 물가상승에도 불구하고, 779억달러에 다른 재정 적자를 보고 있다. 


볼튼이 말하는 '미국에 대한 경제 협박'


계속되는 재정 적자는, 세금 인하와 정부 예산의 초과로 생긴것으로 파악된다. 앞으로 973억달러 그리고, 1,000억달러 그리고 1,125억달러까지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2018/11/01 - [시사/경제] - '검은 10월': 투자자들에겐 최악의 달?

2018/10/31 - [시사/경제] - 시진핑-트럼프 만남 실패시, 미국은 '보복 관세' 더 부여 할 것이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