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Enable JavaScript!
Mohon Aktifkan Javascript![ Enable JavaScript ]

사이타마 나가토로 여행기: 일본 소바 쿠로사와

일본에는 어디를 가던 한국에 김밥과 라면이 있듰이, 라멘과 소바 그리고 스시가 있다. 사이타마 나가토로에서도 어김없이 소바를 맛볼 수 있었다.

일본 소바는 메밀소바인데, 보통 한국에서 먹는 메밀소바와는 달리 좀 더 진하다(짜다). 소바 만드는법은 같은데 일본 간장이 한국 간장에 비해서 훨씬 짜다.

나가토로 맛집이라기 보다는, 관광지에서 사람들이 많이 가는 소바집이기에 한번 가봤다. 사이타마 나가토로 일본 소바 쿠로사와 알아보자.



뭔가 전통이 있는 집처럼 느껴진다. 오래전부터 해온 소바집처럼, 연륜이 느껴지지만, 맛도 그만큼 맛있을까? 제대로 간판이 없다는것이 인상적이다.

보통 맛집의 경우 위생이 더럽지만, 맛은 매우 맛있거나 혹은 간판이 없는 집에 어떻게 맛집인지 알고 가는 경우 2가지 밖에 없다.

문화재같은 메뉴


메뉴판은 위와 같이, 밖에서 볼 수 있다. 안에도 메뉴판이 있으니 걱정할 필요는 없다. 하지만, 현대방식이 아닌 구방식을 사용해 이목을 잡은건 사실이다.

옆을 지나갈때, 문화재인줄알고 한번 쳐다봤는데, 메뉴판이였다는 사실. 사실, 관광지 주변 음식점은 맛없는 것은 사실이다.

옛날 가옥 스타일


일본 옛날 가옥 스타일의 소바집이기에 좀 정겹다. 예전에 일본은 어떻게 살았는지 알 수 있었고, 현지인의 말에 따르면 진짜 전통 소바집이란다.

전통소바집은 일반 그릇에 나오지 않고, 옛방식을 사용해 소바가 나온다고 하니 잔뜩 기대에 올랐다. 소바는 맛없을 수가 없다.

메밀 소바 맛은?

일반 소바다. 메밀면과 소스 그리고 컵이 있다. 한국 소바와는 달리 면발이 좀 더 탱글탱글하다. 하지만 양이 매우 적다. 너무 부족하다.

맛은 어떨까? 맛도 너무 짜다. 하지만, 현지인들은 딱 적당하단다. 역시 한국인에게 일본 간장은 조금 짠 정도가 아니라 많이 짜다. 

사이타마 나가토로가면 메밀소바 경험해보고 싶다면, 한번쯤 방문하면 괜찮은 집 하지만 필자는 재방문의사 없다.

2018/11/20 - [여행/일본여행] - 사이타마 나가토로 여행기: 디저트 카페 카페리본

2018/11/19 - [여행/일본여행] - 사이타마 나가토로 가는 방법: 일본 도쿄 근교여행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