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Enable JavaScript!
Mohon Aktifkan Javascript![ Enable JavaScript ]

'겸손이 미덕' 이라면? : 직장상사는 왜 그렇게 무례할까?

최근 월스트리트 매거진에서 나온 헤드라인에 따르면, "좋은 상사들은 겸손한 상사들이다." "팀워크를 돋굴 수 있고, 빠른 배움과 좋은 성과를 팀에서 만들 수 있다" 라고 말한다. 
 
최근 리포트에서는, 컨설팅 회사에서는, 어떻게 해야 정직함, 공정함, 성실함 그리고 거짓태도, 몰염치한태도를 2가지 파트로 나눠서, 정신과 교수가 실험을 했다.
 
이러한 겸손들은, 비즈니스세계와 정치세계에서 큰 리얼리티를 불러 일으켰다. 정확히, '겸손'이라는 말이 어울리는 펜실베니아 주에 아무도 없었다. 
 

일명, 잘 나가는 리더들은 다를까?

테슬라 CEO 엘런 머스크가 실리콘 밸리에서 비젼있고, 영향력있는 리더로써 꼽히지만, 아직 겸손 혹은 몰상식한 태도에 대해서는 생각하지 못한다. 스포츠에서는, 가장 유명한 운동업체인 달라스 카우보이에서도 그의 팀이 지난 10년동안 이긴적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결과를 낼 순 없다.
 
그럼 확실한 질문은 무엇인가? 겸손이 미덕이라면, 왜 많은 유명하고, 일명 잘 나간다는 리더들은 그렇게 무례할까? 혹은, 이 질문을 뒤집어서 생각해보자. 그럼 오피스에서 일을 하는데 있어서 항상 겸손해야 하는 것인가?
 
 
알고있는 정직함에서 다뤄보면, 나는 이 성가신 질문에 몇 개 대답할 수 있다. 첫번쨰, 많은 리더들은 한번에 겸손과 야망을 갖출 수 없다. 비즈니스 즉, 사업의 CEO 혹은 리더가 되려면, 어떤일이 생기던, 그 결과에 책임을 져야한다.
 
리더십에 대한 전문가인, MIT 교수 에드가쉐인은, 그의 학생들에게 상사로써 어떤 점이 가장 우선 되어야 하는지 물었다. "결정에 주저가 없어야하고, 그 말은 즉, 무엇을 해야하는지 말할 수 있다." 대부분 학생이 말했다.
 
 
"모든 것은 리더쉽이 기반이고, 우리가 성공할지 실패할지 모른다. 항상 인생은 경쟁에 연속이다. 회사에서나 개인간에 있어서나 마찬가지다." 그것이 겸손의 근본이라고 말할 수는 없는 부문이다.
 
현실적으로, 겸손과 야망은 겹칠 수 없다. 반면에, 겸손은 성공하기 위해서는, 어떤일이 발생할 지 모르는 세계에서 지속적이고 효과적인 사고방식이다.
 
가장 영향력 있는 리더들은, 겸손과 야망을 한번에 풍긴다. "세상을 바꾸는 사람들은, 모두 겸손한 사람이다"라고 말한다. 항상 그들이 아닌, 일에 집중하고 성공을 찾는다.
 
성공은 운에서 온다고 믿을 정도로, 야망적이지만 겸손하다. 그럼 왜 리더들이 겸손하기 어렵다는 큰 이유는 무엇인가? 겸손이라는 것은, 문제가 어려울 때도 마찬가지로 편안하게 느낀다는 것이다.
 
 
리더들은, 사람들이 답을 찾고 안심할떄, 항상 노력하기 떄문이다. 영향력 있는 리더들은, 정답에 머무르지 않고, 좀 더 앞서 나간다는 것이다. 세상은 정말 복잡하다.
 
리더들은, 사람들이 어떻든, 그들의 일에서 목표를 향해 나아가게 해준다.
 

 

전문가가 말하는 3가지 겸손은?

 
첫번쨰, 사회적의 한 부분인 노인과 고관에 대한 향한 겸손이다. 두번쨰, 목표에 대한 경각심을 전제로 하는 겸손은 전문가들의 영역이다. 
 
마지막은, 정말 성공에 대한 갈망감이 있는 리더들에게 필요한 겸손이다.
 
 

그럼 현재 겸손은 어디까지 왔는가? 

 
항상, 직장에서는 누군가의 업적과 나의 업적에 대해서 비교를 한다. 하지만, 우리가 앞으로 해야하는 것은 무의식적으로 겸손 해져야 한다는 것이다.
 
우리는 자아와 결과의 세계에서 살고있다. 리더뿐만 아니라, 모든 사람들이 이러한 질문에 마주하고 있다. 우리는 겸손에 대해 자신 있어해야 하는가? 우리는 세상의 모든 답을 알 수 없는가? 

 

이 모든 것들이 맞는 대답이다.
 

 

Designed by JB FACTORY